3년 만에 열린 대면 청파제, “똑똑- 송이랑 서로, 이웃할래요?”
NEWS
2479
2022.09.30
http://pr.sookmyung.ac.kr/bbs/sookmyungkr/67/189933/artclView.do?layout=unknown

지난 9월 26일부터 27일까지 2일간 우리 대학의 축제, 청파제가 진행됐다. 총학생회 비상대책위원회와 2022 청파제 기획위원회가 주관한 이번 청파제는 ‘똑똑- 송이랑 서로, 이웃할래요?’라는 슬로건에 따라 눈송마을에서 학생들이 다양한 놀거리와 먹거리를 즐길 수 있는 콘셉트로 운영됐다.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3년 만에 열린 대면 축제답게, 캠퍼스는 이틀 내내 수많은 사람들로 열정이 가득했다.

 


 


 

눈과 입이 즐거운 체험형 부스 ‘한가득’

 

제1캠퍼스에는 여러 학과와 리더십그룹 및 동아리들이 준비한 체험형 부스들이 마련됐다.

 

특히 다양한 학우들이 직접 제작한 굿즈를 판매하는 부스에서 많은 사람들의 걸음이 멈췄다. 중앙사진동아리 ‘숙미회’는 부원들이 직접 촬영한 사진으로 만든 엽서, 그립톡 등의 굿즈를 판매했으며, 공예과 금속전공 학우들로 구성된 금속 학회 ‘헤스티아'는 핸드메이드 주얼리 등을 판매했다. 우리대학의 길고양이들을 위해 활동하는 동아리 ‘숙묘지교’는 숙냥이 굿즈 판매 및 길고양이 보호 캠페인을 진행했다.

 


 


 


 

2022 청파제 기획위원회가 준비한 웰컴센터와 송이오락관 또한 축제의 재미를 한층 더했다. 웰컴센터에서는 눈송마을 콘셉트의 기념품을 나눠주고, 눈송이 굿즈 판매, 눈송메이트, 눈송이 실종사건 등 다양한 이벤트가 진행됐다. 송이오락관에서는 제기차기, 림보, 과녁 맞히기 등의 다양한 미니게임이 진행됐다. 순헌관 앞에 들어선 미니 바이킹과 원형극장, 학생회관 앞에 마련된 포토부스는 축제가 끝나는 시간까지 많은 대기행렬이 이어지기도 했다.

 

또한, 순헌관 사거리 광장을 중심으로 스테이크 덮밥, 츄러스, 닭강정 등의 다양한 먹거리들을 판매하는 푸드트럭이 들어서고, 제2창학캠퍼스 눈꽃광장에는 학과들과 리더십그룹 및 동아리들이 준비한 먹거리 부스들이 차려져 축제를 즐기다 허기진 학생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축제의 하이라이트, 다양한 무대 공연 펼쳐져

 

축제 첫날, 오후 5시부터 제1캠퍼스 주차장 쪽에 마련된 무대에서 다양한 공연이 시작되며 청파제 분위기는 더욱 무르익었다. 이날 무대는 학군단 ROTC 후보생들의 예도무를 시작으로, ‘QUEENS’, ‘SMX’, ‘설렘'의 무대가 이어졌고, 졸업한 선배들과의 합동무대로 꾸며진 응원 동아리 ‘니비스'의 열정적인 공연도 큰 호응을 얻었다. 또한, ‘우리 마을 눈송이 자랑' 프로그램을 통해 학생들의 장기 자랑으로 숙명인의 흥을 느낄 수 있었다. 마지막 공연은 여성 듀오 ‘다비치'가 등장해 무대를 빛냈다. 늦은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많은 학생들이 노래를 따라 부르며 끝까지 축제를 함께 즐겼다.

 


 


 


 

둘째 날에는 밴드 동아리인 ‘데스티니'와 ‘숙명합창단', ‘HADA’, ‘BSL’, ‘MAX’의 무대가 이어지며 공연의 다채로움을 한층 더했다. 이후 마지막 무대 가수로 등장한 윤하는 3년 전 열렸던 청파제 때 초대 가수로 온 인연을 소개하며 그 당시 받았던 눈송이 선물을 직접 가지고 와 큰 박수를 받았다. 윤하는 니비스와 합동 공연을 준비하는 등 축제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무대답게 화려하게 마무리됐다.

 

안전, 환경, 지역사회를 키워드로 ESG 강조한 축제 선보여

 

우리대학은 이번 축제를 안전하고 환경을 생각하며, 지역사회와 함께 호흡하는 행사로 만들겠다는 계획 하에 학생처를 중심으로 다양한 조치를 마련했다. 먼저 용산경찰서와 협조해 학교 인근 순찰을 강화하고, 행사 부스를 차려 불법촬영 자가탐지카드를 학생들에게 배부했다. 또한 축제 기간에 운영되는 음식부스에선 일회용기 사용을 전면 금지하고 다회용기 대여 시스템을 이용해 쓰레기를 줄이는데 집중했다. 본격적인 축제 시작에 앞서선 행사 소음으로 인한 주민 민원을 줄이고자 학교 주변을 돌아다니며 협조 전단지를 배포하고 주민들을 찾아 양해를 구했다. 학생처는 “이틀간 안전한 공간에서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특별하고도 즐거운 축제가 됐다”고 밝혔다.





 

취재: 숙명통신원 청파제 특별 취재팀(이지연, 김이정, 박유진, 최예은)

정리: 커뮤니케이션팀